MY MENU

주문문의

제목

엔딩 우기

작성자
강지택성지
작성일
2020.02.04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0
내용
바둑이게임주소20171201,경제,아시아경제,디지탈옵틱 19억원 규모 전환청구권 행사,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디지탈옵틱은 19억원 규모의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163만5111주에 대한 전환청구권이 행사됐다고 1일 공시했다. 전환가액은 1162원 상장예정일은 오는 15일이다.클로버게임20171201,경제,헤럴드경제,단독 재건축 고액이사비 부활...건설사 자정결의 무력화,수원영통2 조합 1000만원 요구 GSㆍ현대산업ㆍ롯데 지원 약속 “규제법안 시행 전...위법 아냐” 방치 시 타지역으로 확산 불가피 헤럴드경제 김성훈 기자 경기도 수원 지역 최대 재건축 사업인 ‘영통2구역 매탄주공4ㆍ5단지 ’ 시공권 수주전에 또다시 고액의 이사비 제안이 등장했다. 정부가 수주 비리를 막겠다며 개선 방안을 내놓은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이다. 불법은 아니지만 규제기준이 만들어지는 과도기에 고액이사비가 횡행할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영통2구역 재건축 조합은 지난달 27일 시공사 선정 입찰을 마감한 결과 GS건설ㆍ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과 롯데건설이 입찰제안서를 제출했다. GS건설ㆍ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제안서에서 가구당 이사비 1000만원을 무상 지원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롯데건설은 가구당 이사비 500만원을 무상 지원하고 500만원은 대여해주겠다고 약속했다. 하늘에서 바라본 수원 영통2구역 매탄주공4ㆍ5단지 출처 네이버 지도 이는 국토교통부가 지난 10월 30일 발표한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기준’ 고시 개정안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다. 개정안에서는 시공사가 재건축 조합원들에게 이사비나 이주비 등을 원칙적으로 지원하지 못하게 했다. 이사비라는 핑계로 조합원들에게 수천만원을 쥐어주는 것은 시공권 수주를 위한 금품수수의 성격이 짙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위반 시 입찰은 무효가 된다. 물론 개정안에서도 광역지자체장이 정하는 범위 내에서는 이사비를 줄 수 있다. 다만 이는 실제 ‘이사비’라는 명목에 맞는 실비보전의 성격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다. 아직 각 지자체가 이사비의 기준을 마련하지는 않았지만 서울시는 토지보상법을 준용해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를 적용하면 전용면적 66 99㎡ 주택의 경우 이사비는 155만원이고 99㎡ 이상도 206만6000원에 불과하다. 업계에서는 서울시가 우선 기준을 마련하면 다른 지자체도 비슷한 수준에서 따라갈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 건설사들은 개정안이 현재 행정예고 단계이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GS건설ㆍ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관계자는 “조합 요구에 따른 이사비 지원이고 이사비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이 나오지 않은 데다 아직 이사비를 금지한 개정안이 시행되지 않아 위법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건설사들이 얼마 전 스스로 자정 결의 선언까지 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러한 해명은 물색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주택협회 25개 회원사는 지난 10월 이사비 논란이 불거지자 ‘과도한 이사비ㆍ이주비 등 양적인 경쟁을 중단하고 주택 품질 향상 등 질적인 경쟁을 도모하겠다’고 결의했다. 현대산업개발과 롯데건설도 이에 참여했다. 특히 GS건설은 결의에는 불참했지만 앞장서서 ‘클린 수주전’을 펼치겠다며 다른 사업장의 부조리를 폭로한 바 있다.클로버게임20171204,IT과학,ZDNet Korea,KT 황창규 회장 참석 그룹 1등 워크숍 개최,황 회장 “1등 워크숍 KT그룹 고유의 일하는 방식으로” 지디넷코리아 박수형 기자 KT는 4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황창규 회장과 그룹사 사장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해 ‘KT그룹 1등 워크숍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등 워크숍’은 황창규 회장 취임 후 2014년 9월 시작된 KT그룹 고유의 경영혁신 프로그램이다. 소통 협업 임파워먼트라는 그룹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회사의 당면이슈 해결과 목표 달성 신사업 아이디어 발굴 등을 주제로 진행된다. 직급과 부서에 얽매이지 않고 1박 2일 동안 끝장 토론 후 부서장에게 즉시 의사결정 받고 실행하는 KT그룹 고유의 ‘일하는 방식’으로 자리잡고 있다. 성과공유회는 2015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3회째인 올해 행사는 ‘4년의 혁신 천년의 미래를 품다’를 주제로 열렸다. 올해는 총 3개 섹션 그간의 여정 혁신이 불러온 변화 멈추지 않는 도전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전의 성과공유회와 달리 토크쇼 인터뷰 1등 워크숍 시연 등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황창규 KT 회장 첫 번째 ‘그간의 여정’ 섹션에서는 지난 4년간 땀방울을 흘린 직원들이 모두 주인공이란 메시지 영상으로 시작했다. 그간 1등 워크숍의 성과와 향후 계획 발표에 이어 1등 워크숍을 진행해온 EFT 토론진행자 들이 나서 1등 워크숍 진행과정의 다양한 이야기를 공유했다. 두 번째 ‘혁신이 불러온 변화’ 섹션은 그룹 전체에서 선정된 25개의 우수과제 중 5개의 대표과제를 발표했다. 이 가운데 KT SAT KT텔레캅 KT파워텔 등 그룹사뿐 아니라 외부 고객사까지 함께 워크숍에 참여한 ‘해양시장의 선도적 리딩을 위한 고객 서비스 발굴’ 과제가 높은 관심을 받았다. 마지막 섹션인 ‘멈추지 않는 도전’에서는 1등 워크숍 전 과정을 요약하는 방식으로 KT의 바람직한 회의문화 조성에 대한 제안이 있었다. 이어진 시상식에서 최우수 과제 우수 EFT 우수 사무국 등에 대한 포상이 있었다.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 4년간 4만여명의 토론 참여자가 2천700여 개의 주제를 토론한 ‘1등 워크숍’은 KT그룹 고유의 일하는 방식으로 자리를 잡았다”며 “1등 워크숍은 국내 최고의 경영혁신 플랫폼으로 다른 기업과 공공기관들도 벤치마킹하고 있다”고 말했다.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